경전의 정확한 이름은 《불설관미륵보살상생도솔천경(佛說觀彌勒菩薩上生兜率天經)으로 455년 유송(劉宋)의 저거경성(沮渠京聲)이 번역하였다. 그러나 인도에서는 이 제목에 해당하는 산스크리트 경전의 이름이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현재의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성립된 것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한국 ·중국 ·일본에서는 미륵 관계 경전 중에서 가장 영향이 크며 신라 때의 4대 불교 저술가인 원효 ·원측 ·경흥(憬興) ·태현(太賢)은 모두 이 경전에 대한 주석서를 남기고 있다.

이 경전의 주요내용은 10가지 착한 행위로 태어나는 도솔천의 장엄한 묘사와, 미륵보살이 그곳에서 일생 동안 설법한 후 인간 세상에 내려 오는데, 도솔천의 일생은 인간 세계의 시간 계산으로는 약 56억 년에 해당된다고 한다.

미륵보살에 대한 공경과 예배를 통해 도솔천에 태어날 수 있으며, 만일 악한 행위가 많으면 하늘에는 태어나지 못하여도 먼 훗날 미륵이 하생하여 설법하는 용화회(龍華會)에서 큰마음을 일으킨다고 한다.

이 경전은 미륵관계 경전의 발전 과정에서 가장 늦게 성립되어 종합 정리되었기 때문에 비록 경전의 제목이 상생경이나, 하생의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미륵상생경>은 이른바 미륵상생신앙의 근거가 되는 경전으로서 그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부처님께서 사위국 제타숲에 계실 때 하루는 초저녁에 몸에서 금빛을 내셨다 이 빛이 온 세상에 퍼지는 상서를 보고 사부 대중과 보살들이 부처님을 찾아온다 이 자리에서 우파리 존자가 부처님께 미륵에 대하여 질문한다 부처님은 미륵이 12년뒤 목숨을 마치고 도솔천에 태어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도솔천은 남자들은 보석 궁전을 지어 미륵보살에게 바치고 여인들은 음악 소리를 내는데 음악 속에 진리가 담겨 있다 도솔천에서는 가로수도 바람에 흔들리며 고 공 무상 무아의 진리와 바라밀을 노래한다 도솔천의 동산에는 보석으로 된 개울이 있는데 맛과 색깔이 좋은 물이 흐르고 물위에 핀 꽃마다 아리따운 여인들이 나타나 악기를 타며 육바라밀을 찬양한다 도솔천 궁전의 공중에서도 아름다운 음악이 한없이 울려 퍼지고 꽃과 뿌려지고 향기가 감돈다 깃대 위의 구슬이 삼귀의와 오계와 바라밀등 온갖 가르침을 방송한다

부처님은 열가지선업을행사면 도솔천의 이러한 행복을 얻게 된다고 말씀하신다.그리고 도솔천에 태어나고자 하거나 미륵의 제자가 되려면 오계와 팔재계,구족계를 지키며 열 가지 선업을 실천해야 하고 도솔천의 안락한 모습을 관하는 수행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미륵 신앙에서 계율을 지키고 십선업을 실천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미륵의 도솔천왕생에 대하여 우파리가 질문하자 부처님은 미륵의 열반과 승천에 대하여 예언하셨다 그리고 미륵이 도솔천에서 받을 몸의 아름다운 모습에 대하여 설명하신다 미륵은 도솔천에서 밤낮없이 하늘나라 사람들에게 진리를 가르쳐 56억년동안 그들을 제도하시고 나서 이 땅에 내려올 것이라고 부처님은 예언하신다.

부처님은 부처님 열반후 불자들이 일심으로 부처님 모습을 생각하며 미륵의 이름을 부르고 팔재계를 지키며 깨끗한 일을 실천하면 도솔천에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이렇게 도솔천에 태어난 사람이 미륵보살을 뵙고 가르침을 들으면 오랜업장을 소멸하고 위없는 깨달음의 길에서 물러나지 않게 된다. 그리고 이 사람은 나중에 미륵을 따라 이 땅에 다시 내려와 첫 번째로 미륵부처님의 가르침을 듣게 된다.<미륵 상생경>이 단순히 도솔천에 올라가는 상생신앙으로 그치지 않고 나중에 미륵부처님과 함께 지상에 내려와 깨달음의 길을 계속 걷는다는 하생신앙으로 이어짐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설혹 계율을 어겼거나 온갖나쁜짓을 저질렀다 하더라도 미륵보살의 이름을 듣고 지성으로 참회하면 죄가 빨리 청산된다고 하여 미륵신앙이 참회 신앙이기도 함을 보여준다. 특히 미륵보살의 형상에 공양하고 예배만 하여도 임종시에 미륵보살의 영접을 받게 된다고 하는 말씀에서 우리는

<미륵상생경>이 <관무량수경>과 흡사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부처님은 한마디로 미륵보살이 미래의 중생들을 위한 좋은 귀의처라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누구든지 도솔천에 태어나려면 일심으로 도솔천을 생각하고 계율을 지키고 십선 업을 실천하며 발원해야 한다고 다시금 강조하신다. 한순간이라도 미륵보살의 이름을 부르면 속세의 쌓인죄없이 사라진다고 하여 미륵신앙 속에도 염불 신앙이 있음을 보여준다 요컨대 미륵신앙은 지계와 십선 업을 행하는 실천적 신앙이며 관법수행과 염불을 하는 염불 신앙까지 포용하고 있다 부처님께서 위와 같은 설법을 하시자 대중들은 모두 도솔천에 올라가고자 하는 서원을 세운다.